정부는 11일 신속한 수해복구 지원을 위해 관련예산을 조기에 집행한 뒤 관계부처간에 사후정산을 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키로 했다. 장대환(張大煥) 국무총리 서리는 이날 충남 천안시 원성동 원성천 등 수해복구현장을 순시한 자리에서 이같은 방안을 강구토록 수행한 이근식(李根植) 행자부장관에게 지시했다고 총리실이 전했다. 한편 국무조정실은 이날 범정부 차원에서 모든 부.처.청이 수해복구에 인력.물자 등을 최대한 신속히 지원.협조하는 한편 추가피해 우려지역에 대한 예방활동 강화, 철저한 이재민 구호 및 응급복구 대책 시행을 긴급 지시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 bings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