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지역에 지난 6일부터 사흘째 비가 내려 인명.재산피해가 크게 늘어났다. 대구.경북지역의 호우 피해액은 37억여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8일 대구기상대와 경북도 재해대책본부에 따르면 8일 오후 6시 현재 누적 강우량은 대구 217.5㎜, 경북 평균 187.1㎜를 각각 기록했다. 특히 이날 오후 대구지역에 집중 호우가 내려 도로 곳곳이 침수됐으며, 오후 4시를 기해 대구와 경북 남부지역(구미.영천.포항)에 호우경보가 발령되기도 했다. 경북지역 강우량은 봉화군 춘양면이 451㎜로 최고치를 보였고, 영주시 320.5㎜,울릉군 258㎜, 문경시 229.2㎜, 울진군 216.5㎜, 안동시 203.8㎜ 등이었으나 포항시만 100㎜이하인 92.1㎜를 나타냈다. 대구.경북지역은 이번 비로 1명이 숨지고, 45가구 147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또 주택 3채가 부서지고, 45채가 물에 잠겼으며, 농경지 1천203ha가 물에 잠겼다. 도로와 하천, 수리시설 등 공공시설 21개소가 파손됐고, 도로는 대구 11곳, 경북은 6곳이 각각 침수돼 차량 소통이 중단됐다. 특히 이날 오후 5시께 대구의 주요 도로인 동구 신천동 신천동로가 10m 침수되는 바람에 신천동로 2㎞ 구간의 통행이 통제돼 퇴근길 차량이 심한 정체를 빚었다. 터널내 토사 붕괴로 열차 운행이 중단됐던 영동선(경북 영주-강원도 강릉)은 이날 오후 2시30분부터 정상화됐다. 안동지역에는 마을 교량이 물에 잠겨 4개 마을 주민 200여명이 이틀째 고립됐다. 안동댐은 이번 호우로 초당 1천400여t의 물이 유입되고 있어 저수율이 79%까지상승, 발전 방류량을 비오기 전인 초당 35t에서 160t으로 크게 늘렸다. 경북도와 시.군은 이재민들에게 쌀과 라면 등 응급 구호품을 공급하고 인력과장비를 투입해 주요 간선도로 등을 응급복구하고 있다. 동해상에 내려진 폭풍주의보로 포항-울릉도 정기 여객선이 3일째 운항을 중단,피서객과 섬주민 등 3천여명의 발길이 묶였다. 대구기상대는 "내일(9일)까지 대구.경북지역에 50-100㎜, 호우 경보지역에는 150㎜의 비가 더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대구=연합뉴스) 박순기.김효중.이덕기기자 duc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