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가 끝난 뒤 대전 충남지역 대중교통요금과 쓰레기 봉투가격 등 공공요금이 줄줄이 인상을 기다리고 있다. 대전시는 지난 3월에 시내버스업체로부터 접수된 평균 32.82%의 버스요금 인상안에 대해 내부 검토를 거쳐 14.1%의 적정안을 마련해 이달 중 시내버스공동대책위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 안은 공동대책위의 검토와 분석을 거쳐 시 물가대책위에 넘겨지게 되며 빠르면 9월부터 시내버스 요금 인상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시는 또 지난 99년 이후 동결된 쓰레기 봉투 가격이 재료값 등 30% 안팎의 인상요인이 생겨 다음달 중 일선 구청과 요금 인상 문제를 본격 협의할 계획이다. 그러나 소비자단체에서 공공요금 인상 억제를 요구하고 있고 일부 기초단체에서도 요금 동결을 주장하고 있어 인상 여부는 불투명하다. 충남 역시 선거가 끝나자 마자 일선 시.군을 중심으로 상수도 요금 등 각종 공공요금을 잇따라 올리고 있다. 지난 7월부터 도내 택시요금이 평균 17.8% 인상된 데 이어 일선 시.군들이 요금`현실화'를 내세워 상.하수도 요금과 종량제 쓰레기 봉투값, 시내버스 요금 등을 인상할 계획이다. 상수도 요금의 경우 연기군과 논산시가 오는 10월께 각각 30%.10%가량 인상키로 하고 인상요율 책정을 위한 검토 작업에 들어가기로 했으며 보령시는 요금체계를 전면 개편하면서 오는 11월께 요금을 소폭 인상할 예정이다. 하수도 요금은 금산군이 지난 7월부터 요금 징수에 들어갔으며 청양군도 하수도 요금 징수를 위한 조례개정 작업 중이다. 종량제 쓰레기 봉투값도 일선 시.군에서 대부분 인상한지 2년 이상 지나 서산시와 서천군, 부여군 등이 인상계획을 검토 중이며 나머지 시.군들도 인상 추이와 시기를 저울질 하고 있다. 이밖에 시내버스 요금은 충남버스운송사업조합측이 26%의 인상안을 도에 제출한 상태로 지난 5월 이미 시외버스 요금이 8%가량 인상된 상태여서 오는 9월께 타 시.도의 인상폭에 맞춰 재조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min365@yna.co.kr (대전=연합뉴스) 조성민.윤석이 기자 seoky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