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여성단체들의 모성보호관련 규정 정착을 위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대형병원 등 많은 사업장들이 근로기준법과 남녀고용평등법상의 모성보호관련 규정을 외면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4일 부산지방노동청 고용평등과에 따르면 최근 부산.울산.경남지역 병원급 이상 및 여성근로자가 많은 219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모성보호관련 규정준수여부에 대한 일제점검을 실시한 결과, 조사대상의 76.7%인 168개 업체에서 291건의 미준수사실이 적발됐다는 것이다. 점검결과 A병원 등은 지난해 11월 법개정이후 산전후휴가는 90일 부여해야함에도 종전과 같이 60일을 부여하거나 법규정의 절반인 45일만 부여하고 있었다. B병원 등은 임산부의 야간.휴일근로는 본인의 청구 및 동의가 있는 경우에 한해 노동부 장관의 인가를 받아 시행해야 하지만 노동부장관의 인가는 물론 본인의 동의나 청구도 전혀 받지않고 근로를 시켰고, C병원 등 일부 사업장에선 여성근로자에게임금 또는 수당을 차별적으로 지급하고 여성근로자의 생리휴가사용권을 원천적으로박탈하고 있었다. 부산지방노동청은 이번 점검결과 위반사항이 중복적발되거나 중한 D병원 등 20개 사업장에 대해 사법처리하는 한편 임금과 수당을 차별 지급한 C병원 등 3개 사업장에 대해선 차등지급된 5천800만원을 해당 여성근로자에게 지급토록 지시했다. (부산=연합뉴스) 신정훈기자 sj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