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은 8일 서울경찰청 방범지도과장 송모 총경을 뇌물수수와 품위손상 등을 이유로 행정자치부에 파면 상신했다고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송 총경에 대한 감찰결과, 지난해 초 서울시내 서장으로 재직하던 중 관내 주민들로부터 술 접대 등 수차례 향응을 제공받은 혐의가 드러나 파면키로 했다"고 밝혔다. 송 총경은 또 허위 영수증을 첨부해 판공비 등을 횡령하고, 인사청탁 명목으로 부하직원들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종우 기자 jongw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