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규선 게이트'를 수사중인 서울지검 특수 2.3부는 8일 최규선씨와 김홍걸씨에게 10억9천만원을 건넨 것으로 드러난 코스닥업체 대원SCN이 허위공시를 통해 주가를 조작했다는 최씨의 진술을 확보, 조사중이다. 검찰은 대원SCN이 재작년 10월 한국조폐공사와 위폐방지 보안기술 합작법인 설립 추진과 지난해 5월 아프리카 콩고 다이아몬드 광산 개발사업 추진 건등을 공시하면서 주가가 5배 가량 급상승한 경위 등과 관련, 증권협회 등으로부터 자료를 입수, 분석하고 있다. 검찰조사결과 홍걸씨는 대원측으로부터 조폐공사와의 해외 합작법인 설립 청탁명목으로 3억원을 최씨를 통해 건네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금감원은 지난해 8월 대원측의 주가가 당시 두달만에 1천500원대에서 7천700원 대로 크게 상승한 점에 주목, 주가조작 여부에 대한 검사에 착수했으나 일부 벌금처분한 것외에 대부분의 의혹에 대해서는 무혐의 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금감원의 주가조작 조사 과정에서 외압이 있었는지 여부도 캐고 있다. 검찰은 또 체육복표 사업자 선정 로비 의혹과 관련, 최씨가 작성한 `비자금 메모'를 최근 입수, 분석한 결과 정.관계 인사들과의 금품거래 정황이 드러남에 따라 구체적인 경위를 수사중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성용기자 ks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