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은 5일 성명서를 내고 "상당수 중소업체 노동자들은 6.13 지방선거 때 투표를 하고 싶어도 사용자들이 정상 출근을 강요해 투표할 수 없다"며 중앙선관위와 노동부 등에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새벽부터 작업을 시작하는 일용노동자의 경우 투표에 참여하려면하루 일당을 포기해야할 뿐아니라 다음날부터 일자리를 잃을 걱정에 시달려야 한다"며 "현행 근로기준법 등에는 노동자들이 공민권을 행사할 수 있는 관련 규정이 보장돼 있지만 잘 지켜지지 않아 실제 투표권을 박탈당하는 상황이 빚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노총은 이어 "중앙선관위와 노동부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공민권 행사를 막는 사용자들의 실태를 파악해 유사사례가 일어나지 않도록 확실한 대책을 내놓아야한다"고 요구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성한 기자 ofcours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