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5일 노동계 등 일부 단체에서 월드컵 기간 경기장 주변에서 집회 및 차량시위를 잇따라 준비하고 있는 데 대해 이를 '불법'으로 규정, 엄중 대처키로 했다.

정부는 특히 민주노총과 한총련, 일부 재야단체가 미국팀의 경기가 열리는 10일대구와 14일 대전경기장 주변에서 '반미시위'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자 사전에 이를 적극 차단하는 한편, 강행시에는 법에따라 엄정하게 처리키로 했다.

또 인천지역 30개 업체 노조들이 오는 9일 인천 경기장 주변에서 차량시위를 벌일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서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월드컵이후로 연기토록 지도하고 시위를 강행할 경우 강력 대응키로 했다.

총리실 관계자는 "정부는 월드컵 기간 민생치안 확보를 위해 집중적인 방범활동을 전개하고 국민생활 침해사범도 특별단속해 국민이 안심하고 월드컵 경기를 즐기도록 할 것"이라면서 "외국인 범죄수사 전담반을 별도로 운용하는 등 외국인 범죄대책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성공적인 월드컵 개최를 위해 경기장 주변 반경 1km이내 지역을 '특별치안구역'으로 설정, 집회 및 시위를 사실상 일체 불허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 bings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