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오후 첫 월드컵 축구경기가 열리는 수원을 포함, 경기도내 6개 시지역에서 오존주의보가 잇따라 발령됐다.

도(道)는 이날 오후 1시를 기해 시간당 평균 0.124ppm의 오존농도를 보인 의정부지역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한데 이어 한시간 뒤 평택과 김포지역에도 각각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

또 오후 3시를 기해서는 0.120ppm의 오존농도를 기록한 성남시, 구리시(0.142ppm), 수원시(0.122ppm) 전역에도 오존주의보를 추가 발령했다.

도는 이에 따라 해당 지역 주민들에게 불필요한 자동차 운행을 자제하고 실외운동이나 노약자.유아.환자 등의 외출을 자제하는 것은 물론 과격한 운동과 쓰레기 등의 소각을 하지 말도록 당부했다.

도는 지난달 1일부터 시간당 오존농도가 0.120ppm을 초과할 경우 오존주의보를 발령하는 등 15개 시지역을 대상으로 오존경보제를 시행하고 있다.

수원에서는 이날 오후 6시부터 미국과 포르투갈팀간의 월드컵 축구대회 예선전이 열린다.

(수원=연합뉴스) 김광호기자 kw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