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규선 게이트'를 수사중인 서울지검 특수2부와 3부는 4일 유상부 포스코 회장을 소환, 작년 4월 포스코 2개 계열사와 4개 협력업체들이 타이거풀스 인터내셔널(TPI) 주식 20만주를 70억원에 매입한 경위 등에 대해 밤샘조사를 벌였다.

검찰은 유 회장을 배임 등 혐의로 사법처리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5일중 형사처벌 여부에 대해 결론을 내기로 했다.

검찰은 유 회장이 김용운 포스코 부사장 등 담당 간부들의 건의를 받아 '주식매입을 추천해 보라'고 지시했다는 관련자 진술을 확보, 주식매입 과정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여부를 집중 조사했다.

검찰은 체육복표 사업자 선정 로비의혹과 관련, 정.관계 출신으로 타이거풀스 임원으로 영입된 인사들이 정치권 유력 인사들과 접촉, 홍보 활동을 벌인 사실을 확인했으나 금품 등이 오고간 단서는 파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