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바 '옷로비' 의혹사건 특별검사를 지낸 최병모(53.법무법인 덕수) 변호사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의 새 회장이 됐다. 민변은 25일 정기총회를 갖고 송두환 현 회장의 후임으로 최 변호사를 뽑았다고 밝혔다. 전남 강진생인 최 변호사는 서울고.서울대를 나와 제 16회 사법시험에 합격해인천지법 판사 등을 지내다 지난 86년 개업했으며, 제주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을 지내는 등 시민운동에 활발히 참여했다. 특히 99년 `옷로비' 의혹사건의 특별검사로 임명돼 로비의 존재를 부정한 당초검찰 수사결과를 뒤집고 '신동아그룹 최순영 회장의 부인 이형자씨가 로비를 시도하려다 중도 포기한 사건'으로 진전된 수사결과를 내놔 국민적 주목을 받기도 했다. 한편 민변은 이날 강금실,이원영,임종인 변호사를 부회장으로, 김선수 변호사를사무총장을 선임하는 등 신임집향부를 구성했다. 민변은 인권옹호와 사회정의 실현을 위한 연구.조사.변론 등을 통해 사회발전에기여할 목적으로 88년 결성된 변호사들의 모임이다.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jh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