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이 22일 금속 및 화학 노조 100여개 사업장을 시작으로 연쇄 파업을 강행키로 해 월드컵을 앞두고 노정 충돌위기가 높아지고 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금속노조 산하 두산중공업, 만도기계, INI스틸을 비롯해화학연맹 산하 금호타이어, 한국합섬 등 100여개 사업장 3만여명이 각 지역별로 집회를 갖고 4시간 파업에 돌입키로 했다. 금속노조는 "산별 기본협약 체결, 노동시간 단축, 임금인상, 근골격계 질환 예방대책 마련 등을 요구조건으로 내걸고 지난 3월부터 교섭을 벌였으나 결렬돼 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금속노조는 23,24일 이틀간 각 지회별로 2시간 부분파업 또는 태업을 벌이고 25,26일 특근을 거부한 뒤 오는 29일 2차 전면파업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파업에는 그러나 민주노총 파업의 선봉에 섰던 자동차 3사와 조선업종 등대규모 노조는 임단협 교섭이 늦어지는 바람에 참여하지 않는다. 이어 23일 오전 7시부터 한양대.경희대.고려대 의료원 등 보건의료노조 산하 74개 지부 2만3천500여명과 공공연맹 소속 사회보험노조, 경기도 노조 등이 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보건의료노조는 "사측이 직권중재 제도를 악용, 이번 파업을 불법으로 몰아붙이며 성실한 교섭에 나서지 않고 있다"며 산별교섭 쟁취, 의료의 공공성 강화, 인력확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와 차별 철폐 등이 수용되지 않으면 파업을 강행할 수 밖에없다는 입장이다. 24일에는 민주택시연맹 소속 127개 사업장 1만여명이 완전월급제 실시 등을 내걸고 파업에 가세하고, 26일에는 서울 종묘공원에서 전국교직원노조 소속 교사 등 3만여명이 참여하는 총력투쟁 결의대회가 열린다. 민주노총은 "당초 방침대로 월드컵 이전 임단협 마무리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기울일 것"이라며 "그러나 정부가 한편으로는 월드컵 무파업을 말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노동탄압을 가하는 데 대해서는 월드컵과 상관없이 강력히 투쟁해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파업 규모와 관련, 민주노총은 모두 340여개 노조 7만여명이 참여할 것으로 집계했으며, 노동부는 278개 사업장 4만2천여명이 파업을 결의해 놓고 있으나 실제 파업 돌입 사업장은 다소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성한 기자 ofcours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