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은 16일 "월드컵 이전에 임단협등 투쟁을 마무리하기 위해 힘쓸 것이지만 정부가 구속, 수배, 해고, 가압류 등을 동원한 노동탄압을 중단하지 않는다면 월드컵 기간에 국내외에서 강력한 투쟁을 벌여나가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날 낮 서울 명동 한빛은행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는 앞에서월드컵 노사평화 운동을 펼치면서도 뒤로는 노동운동을 탄압하는 이중성을 버려야 한다"며 노동탄압 중단을 촉구하기 위해 17일 월드컵 참가 32개국 대사관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는 것을 시작으로 18일 전국 10개 지역에서 촉구대회를 열고, 21일부터 서울 도심에서 무기한 노숙농성에 돌입키로 했다. 민주노총은 이어 예정대로 금속노조.화학섬유연맹.서비스연맹 소속 사업장들이 22일 파업에 들어가고 보건의료노조.공공연맹(23일), 민주택시연맹(24일)이 가세한 뒤 26일 서울 종묘공원에서 3만여명이 참가하는 시기집중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민주노총은 "정부가 월드컵 개막 이전에 구속수배 노동자 석방, 발전 해고 노조원 복직, 손해배상 가압류 철회 등의 노동탄압을 중단하지 않을 경우 월드컵 기간에국제적인 연대행동에 나서는 등 강력한 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이와함께 "월드컵이 권력형 부정부패를 축소은폐하고 노동탄압을 정당화하는 수단으로 악용돼서는 안된다"며 "부정부패에 연루된 대통령 아들들을 즉각구속 수사하고 특검제를 도입해 부정부패에 대한 성역 없는 전면 수사에 착수할 것"을 요구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성한 기자 ofcours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