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의장 김형주)은 4일 오후서울 노원구 공릉동 서울산업대학교 운동장에서 10기 한총련 출범식을 갖는다. 1만여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이날 행사는 1부 출범식과 2부 한국 대학생 아리랑 축제로 나뉘며 '한국학생운동 20년 토론회' 등 한총련 이적규정 철회를 위한 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또 ▲내가 만난 김일성, 김정일(전 국회의원 서경원) ▲한국사회 대학, 대학인등 다양한 강연이 열릴 예정이다. 특히 한총련은 이날 `이회창 대통령은 없다'라는 주제의 강연과 함께 `이회창 대선출마 반대 정치선언대회'를 가진 뒤 안양에서 개최되는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장에서 이 후보와의 공개면담도 추진하는 등 `反이회창 투쟁'을 펼쳐나갈 방침이다. 행사 마지막날인 5일에는 지역별 결의대회를 갖고 조국통일범민족청년학생연합(범청학련)이 주관하는 집회에 참가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3일 오후에는 서울 경희대에서 `Oh-No U.S.A 페스티벌'(美!쳐보자 콘서트)를 시작으로 전야제가 열리는 등 본격적인 한총련 출범 개막행사가 펼쳐진다. 경찰은 한총련이 이적단체라는 기본방침하에 산업대 주변에 경력을 배치, 원천봉쇄하고 만일의 사태에 발생할 학생들의 불법.폭력행위에 대해서는 엄정대처키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honeyb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