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공사립 초중고등학교장회 협의회(교장협)는 2일 성명을 내고 "전교조 해직교사들의 민주화운동 관련자 인정을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교장협은 "민주화 보상심의위원회의 이번 결정은 교직사회에 심각한 갈등을 초래하고 민주사회와 법치주의의 근간을 뒤흔드는 비이성적 조치"라며 "성실히 교직의 본분을 다해온 교사들의 사기와 의지를 송두리째 꺾고 교직사회를 갈등과 반목의 장으로 몰고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따라서 "위원회는 완전한 합의 도출도 없이 밀어 붙이기식의 독선적 판정으로 사회적 물의를 빚은데 대해 사과하고 이 문제를 원점에서 재논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지훈 기자 hoon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