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녀자 연쇄살인사건을 수사중인 경기도 용인경찰서는 30일 허모(25.용인시 기흥읍)씨에 대해 강도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허씨는 달아난 김모(29.용인시 기흥읍)씨와 함께 지난 27일부터 3일간 김씨의 EF쏘나타에 택시 표시등을 달고 다니며 박모(29.여)씨 등 부녀자 5명을 상대로 금품을 빼앗거나 성폭행한 뒤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다.

경찰은 이와 함께 1일 법원으로부터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피해여성 5명의 사체에 대해 부검을 실시하고, 허씨 등이 빼앗아 돈을 인출한 피해여성들의 신용카드 사용내역도 파악하기로 했다.

(용인=연합뉴스) 김인유기자 hedgeho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