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재유 민주당 광주시장 후보는 30일 후보 경선에 나섰던 이승채 변호사가 경선 사퇴를 선언한 것과 관련, "밀실야합 행위"라고 비난했다.

고 후보는 이날 논평을 통해 "이씨가 경선을 사퇴하고 이정일 후보 지지를 선언한 것은 구태의연한 야합행위"라며 "이는 깨끗하고 공정한 경쟁을 열망하는 시민들의 기대를 저버리는 배신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고 후보는 "세간의 의혹을 불식시키기 위해서라도 후보 단일화에 따른 두 사람간 이면계약서가 있으면 이를 즉각 시민 앞에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또 고 후보는 "민주당 광주시지부 선관위는 이씨가 민주당 광주시장 후보 합동유세장에서 특정 후보 지지를 선언한 것이 선관위가 규정한 불법행위인지 여부에 대해 즉각 조사에 착수하고 만약 불법행위라면 이에 합당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촉구했다.

한편 이씨는 이날 오후 민주당 광주시지부 회의실에서 이정일 후보와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경선 후보 사퇴와 이정일 후보로의 단일화를 전격 발표했다.

(광주=연합뉴스) 남현호 기자 hyun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