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 빚을 갚기 위해 승용차를 택시로 위장, 여성 승객 5명을 상대로 금품을 빼앗고 목졸라 살해한 20대 2명 중 1명이 붙잡히고 1명은 달아났다.

경기도 용인경찰서는 30일 여성 5명을 살해한 뒤 금품을 빼앗은 혐의(강도살인)로 서모씨(25.골프장 직원)를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달아난 김모씨(29)를 쫓고 있다.

이들은 이날 오전 2시30분께 경기도 용인시 기흥읍 삼성반도체 주차장에서 엘란트라 승용차 번호판을 훔치려다 사설경비업체에 발각돼 경비업체 직원 5명과 격투끝에 서씨는 붙잡히고 김씨는 달아났다.

주차장에 세워져 있던 김씨 소유의 EF쏘나타 승용차에는 트렁크에서 여자사체 1구,뒷좌석에서 여자사체 4구 등 모두 5구의 여자사체가 발견됐다.

서씨를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경찰은 이들이 지난 이틀간 EF쏘나타 승용차에 택시 번호판 등을 부착, 택시로 위장한 뒤 모두 여성 승객 5명을 상대로 금품을 빼앗고 목졸라 살해했다고 밝혔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