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녀자 연쇄살인사건을 수사중인 경기도 용인경찰서는 30일 범인 가운데 달아난 김모(29.용인시 기흥읍)씨가 오후 6시 현재 동생.어머니와 함께 있는 것으로 보고 이들을 추적중이다.

경찰은 김씨가 이날 새벽 용인시 기흥읍 삼성반도체 주차장에서 차량 번호판을훔치려다 사설경비업체 직원들에게 붙잡혀 경찰에 인계되는 과정에서 인근 야산으로달아난 뒤 오후 1시 15분께 동생 휴대폰으로 용인에 사는 동거녀 김모(25)씨에게 전화한 사실을 확인했다.

또 김씨의 연고지인 경북 포항시에 살고 있는 동생이 이날 오전 7시께 어머니와함께 '형을 만나러 간다'고 집을 나간 사실을 포항 남부경찰서가 확인함에 따라 달아난 김씨가 가족과 모처에서 만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상금 500만원을 걸고 수배에 나선 경찰은 김씨 동생 소유의 승용차를 전국에긴급수배, 위치를 추적하고 있다.

김씨는 검거된 공범 허모(25)씨와 지난 27일부터 사흘간 택시로 위장한 승용차를 몰고 다니며 여성 승객 5명을 상대로 성폭행하거나 금품을 빼앗은 뒤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168㎝의 키에 스포츠형의 짧은 머리를 하고 있으며, 도주할 당시 감색운동복 바지에 흰색 셔츠 차림이었고 도주하는 과정에서 얼굴과 머리에 상처를 입었다.

(용인=연합뉴스) 김인유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