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권노갑(權魯甲) 전 고문은 검찰소환을 하루 앞둔 30일 외부와 접촉을 끊고 자택에서 변호사와 만나 출두에 대비했다.

권 전 고문은 측근들에게 "진승현은 얼굴도 모르는데 무슨 돈을 받았다는 것이냐"며 "검찰에 출두해 진상을 밝힐 것"이라고 수사에 적극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특히 변호인인 이석형 변호사가 행사일정을 이유로 사전 상의없이 검찰에 출두일정 연기를 요청한 사실을 뒤늦게 알고 "나 혼자서라도 나가겠다"며 화를 내 결국 예정대로 1일 오전 10시에 출두하기로 했다.

측근인 이훈평(李訓平) 의원은 "권 전 고문은 수서사건과 한보사건 때도 돈을 받았으면 받았다고 즉각 시인했다"며 "진승현씨에게서 정말 돈을 받았다면 부인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결백을 강조했다.

그는 "한보사건으로 인한 구속을 일생일대의 오점으로 뼈아프게 생각하는 권 전고문이 그런 애송이를 만나 돈을 받겠느냐"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또 금감원 조사 무마 청탁과 함께 돈을 받았다는 검찰 발표에 대해 "권 전 고문이 그런 청탁을 받았다면 국회 정무위 간사인 나에게 알아보라고 했을텐데 그런 것이 전혀 없었다"고 권 전 고문을 옹호했다.

다른 측근은 "검찰이 진승현 게이트와 권 전 고문을 연결짓는 것은 뭔가 다른 배경이 있는 게 아니냐"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