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화 푸드웰 생산반장은 1백50여명의 여성 근로자들과 회사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했다.

노사협의회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근로자들의 의견을 회사에 적극적으로 설명했다.

반대로 생산반장으로서 회사의 사정을 근로자들에게 알렸다.

이 반장의 노력으로 회사와 근로자간 의사소통이 원활하게 이뤄진 덕분에 푸드웰은 창사 이래 한 번도 노사분규를 겪지 않았다.

1973년 푸드웰에 입사한 이 반장은 근로자들의 사기를 진작시켜 '일하는 분위기'를 만드는 데도 크게 기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