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5일 근무제가 시행되면 주말 교통사고가 오히려줄어들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30일 동양화재의 `주5일 근무제 시행이 교통사고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보고서에 따르면 금요일 오후부터 차량운행이 늘어나면서 주말 차량운행은 줄어 교통사고건수도 함께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와관련, 주5일 근무제 시행을 가정해 요일별 차량증감 등을 감안한 사고건수증감률을 분석한 결과 전체적으로는 지난해에 비해 0.2% 정도 교통사고가 감소하는것으로 나타났다.

요일별로는 금요일은 0.4%가 증가하지만 토요일과 일요일은 각각 1.3%와 0.5%가량 감소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이에 비해 지난 10년간 요일별 교통사고 건수를 조사한 결과 토요일이 전체 사고의 15.7%로 가장 높았고 특히 시간대별로는 낮 12시부터 자정까지 가장 많이 발생했다. 이는 토요일 오전근무 후 차량운행이 집중적으로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한편 2000년12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1년간 자사 자동차보험 가입차량을 대상으로 한 요일별 사고현황 조사에서는 차량등록지와 다른지역에서 발생한 사고건수즉 장거리 운행에 따른 사고가 주말이 평균 11.4%로 평일의 8.3%보다 높았다.

이같은 점을 감안한다면 주5일 근무제가 시행될 경우 장거리운행 사고가 늘어날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됐다.

(서울=연합뉴스) 임상수기자 nadoo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