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올해 광주시에 전국 최대 규모의 벚꽃단지를 조성키로 했다.

30일 도(道)에 따르면 수도권 주민들이 진해.군산 등지로 먼거리 벚꽃나들이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22억원을 투입, 광주시 곤지암 문화관광단지와 남한산성 도립공원, 이천 설봉공원 등 3곳에 2만그루의 벚나무를 심어 테마 벚꽃단지를 조성한다.

지역별로는 2001 세계도자기 엑스포가 열렸던 광주 문화관광단지 130㏊에 진해(9천300그루)나 군산(3천900그루)보다 많은 1만그루의 벚나무를 심어 전국 최대 규모의 벚꽃단지로 가꿀 계획이다.

또 남한산성 유적지.등산로 등과 설봉공원 도예센터 주변에 5천그루씩의 벚나무를 심어 기존 관광지를 벚꽃이 어우러진 새로운 관광명소로 꾸미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수도권의 벚꽃 놀이객을 경기도에 유치, 먼거리 나들이 불편을 해결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국 최대 규모의 벚나무 단지를 조성하게 됐다"고 말했다.

(수원=연합뉴스) 김종식기자 jongs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