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원 징계 등에 반발해 근로자의 날을 기해 재파업에 들어갈 것을 경고했던 철도노조가 산업평화를 선언, 국민 불안을 해소했다.

이명식 철도노조 위원장 직무대리와 손학래 철도청장은 30일 오전 9시 55분 철도청 서울지역사무소에서 2.27 특별단체교섭 합의서의 성실한 이행과 월드컵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철도현장의 산업평화 실현에 최선을 다할 것을 공동 선언했다.

노사는 이와 함께 고속철도의 완벽한 운영과 3조2교대제 등 합의사항의 이행을위해 총력 경주할 것과 파업과 관련해 구속 기소된 노조원 이외에는 징계 및 인사조치를 중단할 것, 파업관련 형사재판에 계류 중이거나 구속 및 징계된 노조원의 구제를 위해 탄원서 제출 등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 등에 합의했다.

노사는 또 구속자를 제외한 피고소.고발자에 대한 소를 취하할 것과 노조 중앙및 지방본부, 지부의 쟁의대책위원회를 즉시 해산할 것에도 뜻을 모았다.

이에 따라 파업 관련자에 대한 징계 및 인사조치 중지 및 고소.고발 취하 등 6개 요구조건을 내걸고 재파업을 선언했던 노조와 강경 자세를 고수해 온 철도청 사이의 관계가 원만하게 조율됨으로써 철도운행 중단 우려는 사라지게 됐다.

철도청 관계자는 "이번 합의로 고속철도 개통과 함께 조만간 이뤄질 남북철도연결과 철의 실크로드 개척 등 가장 중요한 전환기를 맞아 노사가 함께 노력함으로써 철도 르네상스를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철도노사는 지난 6일부터 협의를 진행해 왔으나 노사간 입장 차이로 합의점을 찾지 못하던 중 철도청이 전면적인 소 취하와 징계 중지 요구를 받아들여 해결의 실마리를 찾게 됐다.

(대전=연합뉴스) 정윤덕기자 cobr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