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의학자가 유전자 조작 쥐를 이용해 알츠하이머병의 원인 규명과 새로운 치료법에 토대가 될 획기적인 연구결과를 내놨다.

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신경과 고재영(高在英) 교수팀은 30일 미국 과학원회보(PNAS)에서 유전자 조작 쥐로 실험한 결과 신경조직 시냅스에서 분비되는 아연(Zinc)이 알츠하이머병 원인물질 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신경세포 연결부위인 시냅스의 아연이 알츠하이머병 발병에 중요한 역할을한다는 것을 증명한 것이며 아연의 양 또는 작용을 조절해 알츠하이머병을 예방.치료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된다.

노인성 치매로도 불리는 난치병인 알츠하이머병은 평균수명 증가와 함께 환자가늘고 있고, 로널드 레이건 전 미국 대통령이 이 병에 걸리면서 많은 관심을 모으고있다.

고 교수팀은 알츠하이머병 원인물질로 추정되는 베타 아밀로이드(Aβ)가 많이 생성되게 유전자를 조작한 쥐(Tg2576)와 신경조직에서 아연(Zinc)을 수송하는 아연전달체(ZnT3)의 유전자가 없는 쥐를 교배시켜 태어난 쥐를 통해 아연이 Aβ및 그 덩어리(플라크) 형성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

Aβ와 그 덩어리는 알츠하이머병 환자의 뇌에서 시냅스 소실과 신경세포 사멸등을 일으키는 중요 원인으로 꼽힌다.

실험 결과 아연 전달체가 없는 쥐(ZnT3-/-)의 뇌에서는 신경조직 뿐 아니라 뇌전체에서 아연이 30% 정도 감소했으며 Aβ플라크의 경우 아연 전달체가 있는 쥐(ZnT3+/+)에 비해 80%나 적었다.

특히 아연 전달체가 있는 쥐는 암컷에서 Aβ플라크가 수컷보다 훨씬 많이 생성됐으나 아연 전달체가 없는 쥐에서는 Aβ플라크 자체가 감소하고 암수 차이도 없어졌으며 Aβ중 플라크를 형성하는 불용성(不溶性) Aβ의 양이 크게 감소했다.

아연 전달체가 있는 쥐의 암컷에서 Aβ플라크가 많이 형성된 것은 남자보다 여자가 치매에 잘 걸리는 현상과도 일치하는 것이다.

고 교수는 "이 연구로 시냅스 아연이 알츠하이머병 원인 물질인 Aβ플라크 형성에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이 증명됐다"며 "시냅스 아연의 양을 줄이거나 아연과 Aβ 간의 작용을 방해하는 물질 등으로 알츠하이머병을 예방하거나 치료하는것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주영기자 yung23@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