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화물차와 공장에서 발생하는 소음, 먼지 등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주민들이 피해보상을 받게 됐다.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는 30일 인천시 중구 항동 항운아파트 주민 937명이 "인천항 인근 도로와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먼지, 자동차 배출가스 등으로 피해를 입었다"며 인천시와 해양수산청 등을 상대로 낸 배상청구에 대해 "인천시와 중구는 각각 2억6천700만원씩 모두 5억3천400만원을 지급하라"고 결정했다.

위원회는 소음피해 주민 240명에게는 1억3천410만원을, 미세먼지 피해가 인정되는 926명에 대해서는 3억9천992만원을 지급하도록 했다.

보상액은 인천시와 중구가 절반씩 지급하며, 더 이상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방음벽 보강과 미세먼지 차단을 위한 녹지대를 설치토록 했다.

이번 판정으로 대형 트럭의 통행이 많은 인근 연안아파트 등 인천항 일대 주민들의 소음 및 분진피해 배상 요구가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

위원회는 이날 항운아파트 앞 도로(왕복 20차선)를 통행하는 하루 평균 1만대의 차량 대부분이 대형 화물차량으로, 대기중 미세먼지 농도가 연간 환경기준을 2.6배 초과하는 등 정신적 피해를 인정했다. 또 평균 소음도는 주간 60∼75㏈, 야간 61∼78㏈로 도로변 주거지역의 소음기준(주간 65㏈, 야간 55㏈)을 초과하는 등 최고 101㏈(주간)을 기록했다.

항운아파트 주민들은 지난해 11월 1일 인천시와 중구, 항만 관련 56개 업체 등을 상대로 모두 51억3천500만원의 피해보상을 요구하는 재정신청을 중앙환경분쟁위에 냈다.

한편 인천항 인근에는 1983년 5월 510가구가 입주한 항운아파트 외에 연안아파트, 삼익, 비치, 풍림 등 2천여가구의 아파트 주민들이 거주하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김명균기자 km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