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대전 및 충남지역본부 소속 조합원 등 700여명은 27일 오후 대전역 광장 및 충남 온양온천역 광장 등에서 '중소영세 비정규직 희생없는 주5일 근무제 쟁취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날 집회에서 이들은 "현재 노.사.정위원회가 연.월차 무급화, 휴일.휴가 축소,초과 근로 할증률 인하 등을 전제로 한 주5일 근무제가 추진되고 있다"며 "노동자들의 희생이 없는 주5일 근무제를 즉각 도입하라"고 요구했다. 결의대회를 마친 대전지역본부 조합원들은 '연장수당 삭감 음모 등을 중단하고 주 5일제를 즉각 시행하라'며 민주당 시지부 앞까지 1.5㎞를 가두행진을 벌인 뒤 자진 해산했다. (대전=연합뉴스) 이은중기자 ju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