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은 27일 오후 여의도 노사정위원회 앞에서 노조원 4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노동조건 후퇴없는 주5일근무 쟁취를 위한 결의대회를 가졌다. 민주노총은 결의문을 통해 "현재 노사정위가 결렬됐지만 언제 또다시 주휴.생리휴가 무급화, 탄력근로제 확대, 휴가일수 축소 등 노동조건을 후퇴시키는 방향으로 노동법 개악에 나설지 모른다"며 "만약 노사정위와 국회가 노동법 개악을 강행한다면 파업을 포함한 전면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날 집회에 이어 5월1일 노동절에 서울 여의도 등 전국 10여개 도시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 예정이며 5월말에는 기간산업 민영화 저지를 위한 투쟁도 병행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훈 기자 karll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