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공적자금비리 특별수사본부(본부장 김종빈 검사장)'는 최기선 인천시장이 대기업체로부터 수억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잡고 최 시장을 오는 10일 오후 2시 소환.조사키로 했다고 8일 밝혔다. 검찰은 최 시장에 대해 이미 소환통보했으며, 최 시장측은 검찰에 출석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검찰은 최 시장을 상대로 금품수수 경위 등을 조사한 뒤 대가성이 입증되면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권혁창 기자 fait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