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최악의 황사가 엄습한 21일 서울 남대문 앞에서 시민들이 먼지바람을 피하기위해 손수건과 마스크로 얼굴을 반쯤 가린채 걸어가고있다.


정동헌 기자 dhch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