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황사가 기승을 부리면서 건강관리에 비상이걸렸다. 황사는 구리와 실리콘, 카드뮴, 알루미늄, 납 등의 중금속이 들어있는 것으로알려진 흙먼지가 주성분으로 건조한 날씨와 맞물려 감기와 후두염, 천식 등의 질환을 야기하거나 악화시킬 수 있다. 고려대 안암병원 호흡기내과 유세화 교수는 "황사와 건조한 날씨로 인해 호흡기의 일차방어막인 코와 기관지 점막이 말라서 바이러스가 쉽게 침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황사는 또 직접적인 접촉이 이루어지는 안구를 자극해 자극성 각결막염과 알레르기성 결막염을 일으키기도 하며 건조해진 실내공기와 겹치면서 안구건조증을 심화시키는 등 각종 눈병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따라서 황사현상이 심할 때는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하는 것이 황사로 인한 질병을 막는 최선의 예방법이며, 불가피하게 외출하고 집에 돌아온 후에는 반드시 양치질을 하고 얼굴과 눈, 코 등을 깨끗한 물로 씻는 게 좋다. 또 황사로 인해 눈이 따끔거리고 간지러움증을 느낄 때는 식염수로 안구를 씻어주고 인공누액으로 자주 안구를 세척해 주는 게 좋다. 외출할 때 안경이나 선글라스를 착용함으로써 눈에 먼지가 적게 들어가게 하는것도 황사피해를 줄이는 한가지 방법이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서한기기자 sh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