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단체관광객 43명이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에 입국 직후 잠적, 출입국관리사무소가 소재파악에 나섰다.

16일 인천공항 출입국관리사무소에 따르면 15일 오후 5시40분 베이징발 중국국제항공 CA125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한 중국인 단체관광객 66명(남 45명,여 21명)이 입국허가를 받고 여객터미널 1층 서편 F지역 대합실을 빠져나간 직후 뿔뿔이 사라졌다.

이들의 안내를 맡기로 했던 부산 소재 K여행사측은 F지역 인근 승차장에 관광버스를 대기시켜 놓았으나 중국인 관광객들이 나타나지 않자 현지 인솔자와 여행사측가이드 등을 동원, 23명(남 17명,여 6명)을 붙잡았지만 나머지 43명은 종적을 감췄다.

중국인 현지 인솔자 왕모(34.여)씨는 "관광객들이 먼저 입국심사를 받도록 해놓고 뒤따라 나와보니 대부분 사라지고 없어 여객터미널내를 돌아다니며 눈에 띄는데로 남아있는 사람을 찾았다"고 말했다.

출입국관리사무소는 이들 23명과 현지 인솔자 2명에 대해 입국허가를 취소하고 이날 오후 6시20분 베이징행 CA126편으로 중국에 강제송환하기로 했다.

출입국관리사무소는 또 잠적한 중국인들이 단체관광객을 가장, 불법체류를 목적으로 입국한 것으로 보고 소재파악에 나서는 한편 국내 알선조직과의 연계 등에 대해서도 조사중이다.

주로 30-40대 연령층에 대부분 한족인 이들은 중국측 컨설팅회사를 통해 교사 신분으로 위장, `한국에 포상휴가를 간다'는 명목으로 주중 한국대사관에서 단체입국사증을 발급받아 3박4일 일정으로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종도=연합뉴스) 고웅석기자 freem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