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게이트'를 수사중인 차정일 특검팀은 16일 대통령 차남 김홍업씨의 고교동기 김성환씨의 차명계좌에서 이수동 전 아태재단상임이사에게 4천400만원 외에 400만원이 추가로 전달된 단서를 확보하고 경위를 파악중이다.

특검팀은 이 돈이 이용호씨로부터 나온 자금인지 여부에 대해 추적을 계속하는 한편 이 계좌로부터 또 다른 자금이 이수동씨나 아태재단측에 제공됐는지 여부를 조사중이다.

특검팀은 또 이수동씨와 작년 11월 여러차례 통화한 것으로 파악된 전현직 검찰고위간부의 경우, 단순히 통화했다는 사실만 갖고는 소환조사하는 것이 무리라는 판단아래 수사기밀 유출과 관련된 물증 확보에 주력하고 있지만 쉽지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특검팀은 정치권에서 특검 수사기간 연장을 추진하고 있는 것과 관련, 내부적으로 반대 입장을 정리해 이날 국회 법사위에 전달했다.

(서울=연합뉴스) 조계창 기자 phillif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