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제주교구 정의평화위원회 소속 신부들의 사과를 통한 화해 중재 노력으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가던 제주지사 성추행 주장사건이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 우근민 제주지사는 성 추행을 당했다고 기자회견한 전 모여성단체장 고모씨와 성 추행 사실을 여성부에 신고하고 기자회견을 통해 폭로한 김경희 제주여민회 대표를 13일 '허위 사실의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제주지검에 고소했다. 이에 따라 사단법인 제주여민회도 14일 오후 여민회 사무실에서 '제주도지사 성추행 사건 녹음 공개' 기자회견을 갖고 그동안 도민들이 궁금해했고 사실 여부 판단의 열쇠가 될 고씨의 제주지사 항의 방문시 녹음한 대화 내용 테이프를 전격 공개하고 여성 권익 보호를 위해 한치도 물러설 수 없음을 천명했다. 우 지사가 14일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듯 제주지사 성 추행 주장 사건은 제주사회의 논란거리로 파장을 일으키면서 이제 `여성의 인권에 관한 문제냐 아니냐'의 단순한 관심거리를 넘어섰다. 제주지검은 제주지사의 고소에 따라 수사에 착수하고 조속한 시일내 사건의 실체를 밝힐 방침이어서 양측의 대립으로 평행선을 달리던 논란은 이제 법정에서 가려지게 됐다. 특히 제주여민회의 녹음 테이프 내용 공개로 성 추행을 당했다는 고씨와 우 지사간 지사 집무실에서 이뤄진 대화 내용이 공개되면서 제주지사의 행정 수행에도 상당한 지장이 예상된다. 또한 녹취록 내용중 일부는 지방선거를 앞둔 시점에서 공직선거 및 선거부정방지법 위반 시비도 낳을 전망이어서 이래저래 사건이 복잡한 양상으로 전개되면서 도민의 명예에도 상당한 손상이 우려된다. 제주여민회의 주장대로 도지사가 고씨에게 집무실에서 지방선거에 도움을 요청했음을 밝힌 것이라든지 도지사가 항의 방문한 고씨에게 "기념 여자 시계 하나 줄께"라며 "우리 도청에서 만든거야. 2억 얼마주고 만든거야"라는 대화 내용은 선거법위반 시비를 낳기에 충분하다. 한편 우 지사는 정치인이 유권자를 대할때 취할 수 있는 정치적 제스처의 허용범위 등에 대해 공개적으로 논의할때가 됐다고 밝히고 이번 사건은 나를 음해할 목적으로 조작되었다면서 법적 처리로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밝혔지만 왜곡 조작 시비는 증거를 제시하지 못할 경우 오히려 신뢰만 떨어뜨릴 소지가 크다. 또한 지방정가에서는 이 사건과 관련, 찬반 논란이 벌어지면서 도민간 갈등의 골을 깊게하고 있고 도내 각급 기관의 홈페이지에도 찬.반 의견을 말하는 글과 원색적인 용어를 동원한 비난전이 전개되면서 갈등을 더욱 심화시키고 있다. 제주여민회는 우 지사의 명예훼손 고소 대응에 대해 "여성 인권 유린을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려는 어떤 세력도 반대하며 사건의 본질을 왜곡하는 모든 세력과 싸월나갈 것"임을 밝혀 양측의 싸움은 시간을 더할 수록 가열될 전망이다. 또한 제주여민회는 여성부에 신고한 사항을 법정소송을 동시에 제기할 경우 여성부 조사가 철회되기 때문에 여성부 조사후 법정 소송을 제기할 예정임을 밝혀 양측의 법정 싸움이 주목된다. (제주=연합뉴스) 이기승기자 leek@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