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13일 배우자 뿐아니라 자녀들도 가정폭력피해자에 포함시켜 보호와 치료를 실시키로 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정부 중앙청사에서 이근식(李根植) 행정자치부 장관 주재로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을 담은 `가정폭력.성폭력 근절 종합대책'을 논의했다. 대책에 따르면 정부는 성폭력을 당한 여성들이 신속하게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여성폭력 긴급의료지원센터를 확대하고 성폭력 응급키트를 개발해 보급하기로 했으며 수사와 재판에 있어서 성폭력 피해자의 권리를 강화하기 위해 의료 기관의 성폭력 피해자 체크리스트를 서식화해 수사증거로 채택될 수 있도록 했다. 또 가정폭력 및 성폭력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중앙정부에 `가정폭력.성폭력 근절대책회의'를 설치.운영하고 지역에는 지역협의체를 법정기구로 설치.운영키로 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가정폭력 및 성폭력에 대한 양상을 정확히 파악해 대처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데이터베이스화하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 bings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