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경찰서는 7일 인터넷 채팅으로 만난 여중생과 성관계를 맺은 혐의(청소년성보호에 관한 법률위반)로 대기업 간부 김모(37)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달 23일 오후 5시께 인터넷 채팅으로 알게된 양모(16.중3년)양과 경기도 의정부시 모 여관에서 만나 현금 15만원을 주고 성관계를 갖는등 최근 한달사이 양양과 2차례에 걸쳐 성관계를 가진 혐의다. 조사결과 김씨는 지난해말 청량리 경찰서에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현재 재판 진행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연합뉴스) 장영은기자 young@yonha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