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서경찰서는 6일 경리사원으로 일하면서 회사 공금을 횡령한 혐의(업무상횡령)로 정모(25.주부), 김모(28.대구시 달서구 성당동)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정씨는 대구시 달서구 이현동 모 주유소에 근무하던 지난해 1월께 거래처에서 입금한 유류대금을 장부에서 누락시켜 100만원을 챙기는 등 지난 2000년 5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모두 170여 차례에 걸쳐 1억7천여만원을 횡령한 혐의다. 김씨는 정씨 후임으로 일하면서 똑같은 방법으로 최근까지 4차례에 걸쳐 3천여만원을 횡령한 혐의다. (대구=연합뉴스) 김용민기자 yongm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