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화가 급속하게 진행되면서 경남도내 농.어촌에서도 새 주인을 만나지 못하고 버려진 빈 집들이 무더기로 방치되고 있어 지방자치단체들이 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6일 경남도에 따르면 지난 94년이후 늘어나는 농어촌 빈집들을 본격적으로 철거해왔으나 현재도 약 4천여채가 방치되고 있어 올해 5억원을 들여 1천채를 철거하는것을 비롯해 오는 2005년까지 매년 1천채씩 철거키로 했다. 도내 시.군은 지난 76년부터 농어촌 주거환경 개선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91년까지 16년간 빈집 4천750채를 철거했지만 90년대 중반이후 빈집들이 다시 크게 늘어났다. 20개 시.군은 지난 94년 240채를 시작으로 98년 562채, 99년 440채, 2000년 820채, 지난해 727채를 각각 철거했지만 아직 4천여채가 남아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시군별로는 합천지역이 523채로 가장 많고 창녕 456채, 남해 436채, 거창 310채등이 흉물로 방치되고 있다. 이 빈집들은 집주인이 도시지역 등으로 떠났지만 제값을 받고 매매나 임대를 못하고 철거하는데 반대하는데다 사정상 귀농할 때를 대비해 철거에 반대하는 경우도적지 않아 이들의 동의를 받는데 지자체들이 애를 먹고 있다. 이에따라 김해시의 경우 농어촌 빈집을 주인 동의 후 인터넷에 올려 새 주인을찾는 사업을 벌이고 있는데 도는 이를 전 시.군에 확대할 방침이다. (창원=연합뉴스) 정학구기자 b940512@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