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시내 주택가 111개소에 8천여대 주차규모의 공동주차장이 신설된다. 서울시는 주택가 주차난 해소를 위해 올해 2천196억원을 들여 주택가 111개소에 8천350대 규모의 공동주차장을 건설키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시는 그동안 주택가 공동주차장 건설과정에서 주민 반대로 공사가 지연되는 등의 문제가 자주 발생함에 따라 주차전문설비조합에서 주차장을 건설한 뒤 자치구가 매입하는 아웃소싱방식을 2000년 1개소, 2001년 10개소를 대상으로 실시한 데 이어올해에는 이를 최대한 늘릴 계획이다. 또 지난해까지 건설된 240개소(1만929대)의 공동주차장은 평면식이 200개소(83%), 입체건물식이 40개소(17%)였으나, 올해에는 평면식 33개소(30%)와 입체식 70개소(63%)를 각각 건설하는 등 부지의 효율적 활용을 위한 입체식 비율을 늘려 나갈 계획이다. 시는 이를 위해 지난해보다 30% 늘어난 297억원의 예산을 확보, 입체식의 경우 2층3단 이하 구조는 건설비의 40%, 3층4단 이상은 50%를 자치구에 지원하되 평면식주차장은 지원대상에서 제외키로 했다. 시는 이 밖에 주차장 부지 확보가 어려운 지역의 주차문제 해결을 위해 올해 화일, 서신, 연광, 포이초교와 공항중학교 등 5개 학교 운동장과 남부여성발전센터에지하주차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aupf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