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게이트'를 수사중인 차정일 특별검사팀은 26일 오전 1시30분께 금감원 조사무마를 명목으로 이용호씨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로 이수동 전 아태재단 상임이사를 긴급체포했다. 특검팀에 따르면 이 전 이사는 99년 10∼12월 이용호씨로부터 KEP전자 및 인터피온 등의 주가조작에 대한 금감원 조사를 무마해달라는 청탁을 받은 뒤 2000년 3월 사례금 명목으로 5천만원을 받은 혐의다. 그러나 이 전 이사는 "이용호씨의 돈을 받았으나 액수가 5천만원인지 몰랐고 회식비 정도로 생각했으며 청탁도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조계창 기자 phillif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