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주시장 후보 경선방식에 반발하고 있는 예비후보 이창승 전 시장은 1일 "민주당의 전주시장 후보경선 시기와 방식은 공정성에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다"며 공정성 확보를 위한 가칭 `범시민 바른 경선 추진위원회'를 구성하자고 양 지구당에 제안했다. 이 전시장은 "민주당 전주시 두 지구당이 제시한 `시민 선거인단에 의한 시장후보 조기 선출방식'은 후발주자가 당원과 시민들을 비집고 들어갈 기회가 전무한 상황에서 치러지는 불공정한 방식"이라며 "오는 3일 오후까지 시민대표와 언론계 대표10-20명으로 추진위를 구성하자"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 전주 완산지구당 장영달 위원장은 "당원과 시민 등 2천여명이 참여하는 민주적인 방식을 거절하는 것은 설득력이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완산, 덕진지구당은 오는 20일 전주시장 후보 경선을 치르고 선거인단은현재 국회에서 추진되고 있는 선거법이 오는 5일까지 개정되면 `선 추첨, 후 입당'방식으로 민주당 대의원 및 당원과 일반시민 1천명씩 2천명 내외로 구성하겠다고 지난달 28일 발표했다. (전주=연합뉴스) 김종량 기자 jongry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