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게이트''를 수사중인 차정일 특검팀은 30일 대통령 처조카 이형택씨가 보물발굴 사업지분 15%를 약속받고 국정원등 국가기관에 지원을 청탁한 사실을 확인, 이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긴급 체포하고 이르면 31일 이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키로 했다. 특검팀은 또 지난 2000년 11월 조흥은행으로부터 조흥캐피탈을 인수하는 과정에 이씨가 조흥은행측에 매각조건 등에 압력을 행사했는지 여부를 가리기 위해 이날 위성복 조흥은행장을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 조사했다. 특검팀은 이형택씨를 상대로 이틀째 조사를 벌인 결과 이기호 전 청와대 경제수석과 국정원 등에 사업지원 청탁을 한 혐의를 대부분 확인했으며 이용호씨로부터 로비 대가로 일부 금품을 받은 사실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후진 기자 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