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이용호 게이트 특별검사팀으로부터 넘겨받은 신승남 전 검찰총장의 동생 승환씨의 이른바 `감세 청탁''사건에 대한 수사에 본격 착수함으로써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검찰은 특검 수사에서 승환씨가 사채업자 최모(66)씨로부터 돈을 받고 안정남전 국세청장을 접촉한 사실이 확인됐고, 의혹이 증폭되고 있는 만큼 최대한 신속히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검찰은 우선 핵심인물인 승환씨와 안 전 청장, 사채업자 최씨, 승환씨와 최씨를 연결해준 것으로 알려진 승환씨의 누나이자 신 전 총장의 동생 승자씨를 가능한 빠른 시일 안에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은 이를 위해 현재 캐나다에 신병치료차 체류중인 것으로 알려진 안 전 청장에 대해 가족 등을 통해 귀국을 종용하고 있다. 검찰은 또 최씨가 실제 세금감면을 받았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서울 중부세무서직원 등 국세청 관계자들도 필요한 범위내에서 모두 소환할 방침이어서 조사대상은 당초 예상보다 훨씬 늘어날 수도 있다. 검찰수사의 핵심은 승환씨가 최씨에게서 돈을 받는 대가로 안 전 청장에게 세금감면을 청탁했는지와 이후 안 전 청장이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여부다. 승자씨가 작년 6월 동생 승환씨를 소개해주는 대가로 최씨에게서 1억원을 받아 승환씨의 2개 계좌에 8천만원과 2천만원으로 나눠 입금시켰고, 승환씨는 안 전 청장을 찾아간 사실은 이미 특검수사를 통해 밝혀졌다. 따라서 검찰수사는 이런 사실에 대해 기초 확인작업을 거친 뒤 승환씨가 안 전청장에게 세금감면 청탁을 한 구체적 정황과 안 전 청장의 지시로 실제 세금이 깎였는지 여부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사채업자 최씨는 기대한만큼 세금감면이 이뤄지지 않자 승환씨에게 돈을 돌려달라고 요구해 1억원 중 5천만원을 돌려받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검찰은 승환씨가 세금을 깍아주겠다는 명목으로 돈을 받은 사실이 확인되면 특검수사와 별도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기소할 방침이다. 또 안 전 청장의 경우도 승환씨의 부탁으로 최씨에게 세금을 깎아주도록 부하직원에게 지시하는 등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드러날 경우 직권남용 등 혐의로 사법처리될 전망이다. 그러나 국세청은 "안 전 청장의 지시로 최씨가 세금을 감면받은 사실이 없으며,특별세무조사를 벌여 최씨에 대해 소득세 등 40억원 상당의 세금을 적법하게 추징했다"고 밝히고 있어 검찰수사 결과가 주목된다. (서울=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k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