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게이트''를 수사중인 차정일 특별검사팀은 보물발굴 사업을 주도한 대통령 처조카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를 29일 오후 소환, 조사한다. 특검팀 관계자는 "이씨가 선임한 변호인을 통해 소환을 통보했으며 출석의사를간접적으로 전달 받았다"고 말했다. 특검팀은 이씨를 상대로 ▲보물발굴 사업에 참여해 15%의 지분을 받게 된 경위 ▲이기호 전 청와대 경제수석과 국정원 등 국가기관에 사업지원을 청탁한 경위 ▲이용호씨로부터 금품수수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특검팀은 이씨가 보물발굴 사업자 오모씨 등과 체결한 ''매장물 발굴협정서''를 통해 15%의 사업수익 지분을 받은 것이 국가기관을 상대로 벌인 로비의 대가로 확인될 경우 이씨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키로했다. 특검팀은 이씨가 2000년 8월 자신이 소유한 강원도 철원군 토지 2만7천평을 이용호씨에게 시가의 2배 이상 값으로 매각한 사실에 대해서도 조사한 뒤 대가성이 인정될 경우 영장 혐의내용에 포함시키기로 했다. 특검팀은 이씨를 상대로 조모.최모씨 등 사업자들이 보물탐사를 위한 프로젝트계획서를 작성해 이씨를 통해 모 기관에 전달했는지, 이씨가 이 계획서를 이 전 수석의 윗선 등 또 다른 고위 인사에게 전달했는지 여부도 조사할 계획이다. 또 이씨가 2000년 6월 보물발굴 물막이공사에 참여한 S건설의 회사채 220억원을한빛은행에 보증을 서도록 압력을 행사했는지 여부와 2000년 10월 삼애인더스의 해외 전환사채(CB) 발행과정에서 산업은행이 이를 전량 인수한 것에 대해 이씨가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여부도 조사키로 했다. 앞서 특검팀은 지난 22일 이씨의 서울 구기동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 회계장부와 예금통장, 컴퓨터 디스켓 등을 압수, 이용호씨와 금전거래가 있었는지를 정밀 분석했으나 특별한 단서를 확보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특검팀은 99년 6월 보물발굴 사업 수익의 일정지분을 약정받고 사업에 참여했던국군 정보사령부 소속 이모 중령 등 정보사 관계자 2명을 전날 소환, 사업참여 경위와 정보사의 조직적 개입 여부 등을 조사했다. (서울=연합뉴스) 조계창.이상헌 기자 fait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