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게이트''를 수사중인 차정일 특별검사팀은 27일 보물발굴 사업을 주도한 이형택씨를 이르면 29일 소환, 이기호 청와대 경제수석과 국가정보원 등을 보물발굴 사업에 끌어들인 경위 등을 집중 조사할방침이다. 특검팀은 특히 이씨와 오모씨 등 보물발굴사업자들이 국가기관의 역할까지 망라된 보물발굴 프로젝트 계획서를 입안한 뒤 이씨를 통해 모 기관에 전달했다는 관련진술이 확보됨에 따라 당시 사업자 등 관련자 조사를 통해 진위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이 보물사업계획서의 소재를 쫓고있다. 특검팀은 원사업자인 소모씨로부터 "2000년 2-3월 국군정보사령부 이모 중령이라는 사람이 `이번 사업은 국가기관이 진행시키기로 했으니 손을 떼라''고 말했다"는진술을 확보, 정보사의 개입 여부를 확인중이다. 소씨는 이와관련 직접 청와대 경제수석실을 방문, 비서관을 만나 원사업자인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하는 내용의 `조정요청서''를 접수했고, 다음날 "이 수석과 관련없으니 법적으로 해결하라"는 전화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29일 이형택씨를 소환조사한 뒤 금주중 이 수석을 불러 이씨의 부탁을받고 엄익준 국정원 2차장(작고)을 이씨에게 연결시켜주게 된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차정일 특검은 이날 "이 수석이 이형택씨와 엄 전 차장을 연결시켜준 것을 시인한 이상 이 수석에 대한 소환조사가 필요하다"며 "그러나 이에 앞서 이씨 소환조사가 선행돼야 하며 현재는 이씨에 대한 기초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특검팀은 이용호씨가 2000년 말 강원도 철원군에 소재한 이씨 소유 임야 2만7천평을 시가의 2배 이상인 2억8천만원에 삼애인더스 명의로 매입한 사실을 밝혀내고 대가성 여부를 집중 조사중이다. 특검팀은 이씨가 사업수익의 15% 지분을 약정받고, 이용호씨에게 비싼 값으로 토지를 판 사실이 국정원 등 국가기관에 대한 로비대가로 판단될 경우 이씨를 특가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한편 특검팀은 재작년 이용호씨 진정 사건 수사 당시 서울지검 3차장이던 임양운 전 광주고검 차장을 30일 소환조사한 뒤 임휘윤 전부산고검장(당시 서울지검장)을 불러 조사키로 했다. faith@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혁창.이상헌 기자 honeyb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