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의 처조카인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 이형택씨가 보물발굴 사업에 깊숙이 개입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이용호 게이트"를 수사중인 차정일 특별검사팀은 형택씨를 이르면 24일 소환,보물발굴사업과 관련한 역할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현재까지 불거진 이형택씨 관련 의혹은 3가지로 나눌수 있다. 특검팀은 형택씨를 상대로 보물 발굴 지분변동 경위 삼애인더스 주가조작 관련 유무 정.관계 로비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캐낼 방침이다. 석연치 않은 지분변동=특검팀에 따르면 재작년 11월2일 첫 체결된 보물발굴사업 협정서에는 형택씨 15%,발굴사업자 오모씨 75%,최모와 양모씨 각각 5%로 지분이 나눠져 있었다. 하지만 작년 2월에 새로 작성된 협정서는 이용호씨 40%,오씨 50%,금융중개업자 허옥석씨 10% 등 3자 계약으로 바뀌었다. 같은해 4월 협정서 내용은 이용호씨 50%,오씨 50% 등으로 또 다시 변경됐다. 그러나 특검팀은 최초 보장받은 형택씨의 지분 15%는 오씨의 지분에 포함돼 그대로 유지된 사실을 밝혀냈다. 결국 형택씨가 자신의 수익지분을 숨기기면서까지 계약을 변경한 배경에 의혹이 모아지고 있다. 주가조작 시세차익 받았나=형택씨는 2000년 8월 자금난에 시달리던 오씨에게 5천여만원의 투자금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발굴사업은 계속 지지부진했다. 반면 이용호씨는 보물발굴사업을 "재료"로 한 해외 전환사채(CB) 불법인수와 주가조작으로 총 2백56억원의 시세차익을 올렸다. 이같은 정황을 볼 때 "이용호씨가 형택씨에게 시세차익을 나눠줬을 개연성이 높을 것"으로 특검팀은 추정하고 있다. 정.관계 로비 어디까지=특검팀은 이미 보물발굴 협정서를 처음 체결하기 재작년초부터 형택씨가 관계기관에 보물발굴사업 타당성 조사 및 지원을 요청한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오씨가 목포해양수산청으로부터 발굴사업 승인을 받지못하다가 형택씨가 지분을 보장받은 뒤인 2000년11월30일 사업승인을 받은 점에도 주목하고 있다. 삼애인더스가 20조원대 보물사업이라고 발표했다가 목포해양수산청에는 예상사업 수익을 수십억원대로 축소 신고했는데도 아무런 제재를 받지않은 점 등도 개운치 않다고 판단하고 있다. 형택씨의 로비가 개입됐지 않았을까하는 의혹을 남기는 대목이다.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