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게이트''를 재수사중인 차정일 특별검사팀은 재작년 5월 이씨에 대한 횡령혐의 진정사건을 입건유예 조치한 이덕선전 군산지청장을 24일 소환한다고 22일 밝혔다. 특검팀 관계자는 "이 전 지청장을 상대로 이씨 입건유예 경위에 대한 조사를 벌여 외압이나 이같은 결정 과정에 윗선 수사라인의 영향력이 있었는지 여부를 집중추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특검팀은 이 전 지청장에 이어 내주초 임휘윤 전 부산고검장, 임양운 전 광주고검 차장 등 이씨 수사를 지휘했던 당시 수사라인상의 인사를 차례로 소환, 수사검사에게 이씨에 대한 무혐의 의견을 제시하는 방식 등으로 입건유예 처분을 유도하거나이씨에게 수사진행 상황을 알려줬는지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특검팀은 또 "작년 5월 이후 신승환씨를 접촉한 전.현직 검사 7명에게 보낸 서면질의서에 대한 답변서가 오늘 오후까지 취합되는대로 검토작업을 벌여 우선소환대상자를 선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특검팀은 현재까지 6명의 검사로부터 답변서가 도착했고, 나머지 1명도 이날 중도착할 것으로 예상돼, 답변서 내용이 신씨의 진술과 차이나는 검사 2∼3명을 우선소환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특검팀은 D금고의 실질적 대주주인 김영준씨로부터 압수한 하드디스크 2개에 대한 복구작업이 이날 오후 중 완료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복구를 의뢰한 용역업체에서 하드디스크를 넘겨받아 김씨의 사설펀드 가입자 및 정.관계 로비대상자 명단존재 여부 등에 대한 확인작업에 착수키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조계창.이상헌 기자 honayb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