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게이트''를 수사중인 차정일 특별검사팀은 15일 신승남 검찰총장의 동생 승환씨가 이씨 계열사 사장으로 취업한 이후 접촉한 검찰간부가 10여명에 이르며, 이들 중 전별금을 받은 검사 등 7-8명에 대해 16일중 서면조사를 벌인 뒤 금주내 선별 소환조사키로 했다고 밝혔다. 특검팀은 삼애인더스의 보물선 인양사업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진 김형윤 전 국가정보원 경제단장을 16일 오전 소환, 이씨와의 관계 및 인양사업 개입 여부 등을조사키로 했다. 특검팀은 김 전단장이 보물선 사업과 관련해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시세차익을챙긴 혐의 등으로 구속된 허옥석씨를 이씨에게 소개시켜준 사실을 밝혀냈으며, 김씨가 이씨 사업에 중요한 역할을 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특검팀은 이씨에게 보물선 인양사업자 오모씨를 소개해준 이형택 예금보험공사전무도 계좌추적이 끝나는대로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특검팀 관계자는 "신씨 다이어리에 기록된 전.현직 검찰간부들 중 이씨가 신씨에게 접근한 작년 5월3일 이후 신씨가 만난 검사는 10여명 정도"라며 "신씨가 이들검사를 접촉한 시기와 횟수,성격 등을 정리한 분석표를 작성해 정밀 분석중"이라고밝혔다. 특검팀은 신씨로부터 전별금을 받은 검찰간부가 J.K씨 외에 서울지검 간부를 지낸 L씨 등 2명이 더 있는 것을 확인하고 신씨를 상대로 돈의 성격을 추궁중이며, 전별금을 받은 검사명단을 대검에 통보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특검팀은 이씨 계열사의 해외 전환사채(CB) 발행 청탁과 관련, 광주 J산업개발 대표 여운환씨로부터 1천만원을 받은 이기주 전 한통파워텔대표를 이날 기소했다. (서울=연합뉴스) 권혁창.이상헌 기자 honeyb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