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새벽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눈이 내린데 이어 8일에는 서울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8도로 떨어지는 등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추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7일 오전 눈이 그치고 나면 바람이 강하게 불고 오후부터 기온이 급격히 떨어져 추워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예보했다. 8일 아침 최저기온은 철원과 대관령 지방이 영하 16도까지 떨어지는 것을 비롯해 춘천 영하 14도, 충주 영하 10도, 수원 영하 9도, 서울.대전.서산 영하 8도, 청주.인천.강릉 영하 7도 등으로 예상된다. 특히 7일 오후까지 곳에 따라 눈발이 날린데 이어 8일에도 전라남.북도와 충청남.북도, 제주도 지방은 곳에 따라 눈이 약간 올 것으로 보여 8일 아침 출근길에는빙판길로 인한 교통혼잡이 우려된다. 8일까지 예상적설량은 울릉도와 독도, 북한지방의 경우 5∼15㎝, 충청남도와 전라남.북도, 제주산간은 3∼8㎝, 많은 곳은 10㎝이상으로 예상된다. 또 날씨가 추워지고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어 시설물 관리나 산불 등 화재예방에도 각별히 유의해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해상에서도 강한 바람으로 물결이 2∼5m로 매우 높게 일어 서해앞바다와 남해앞바다, 동해앞바다에는 폭풍주의보가 내려졌고, 동해.서해.남해 먼바다에는 폭풍경보가 내려진 상태여서 선박들의 주의가 요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8일 아침에만 기온이 떨어져 추워질 뿐 이후에는 주말까지 기온이 평년수준보다 높아 포근한 날씨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지훈 기자 hoon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