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들어 첫 일요일인 6일 포근한 날씨를 보인 가운데 대전, 충남북 지역에는 유명 온천과 스키장, 눈썰매장 등마다 겨울정취를 즐기려는 인파로 북적였다.

충청도내 유일한 스키장인 수안보 사조리조트에는 올들어 가장 많은 4천여명이 몰려 설원을 누볐으며 인근 온천지구 내 콘도 등에도 5천여명의 가족단위 휴양객들이 찾아 들어 온천욕과 함께 겨울정취를 즐겼다.

도심 속 놀이공원인 대전 엑스포 꿈돌이랜드와 아이스링크에도 이날 하루 3천여명이 찾아 눈썰매와 놀이기구 등을 타며 즐거운 한때를 보냈으며 남선공원 눈썰매장과 보문산 그린랜드 스케이트장에도 어린이와 연인, 가족 등 1천여명이 찾아 얼음을지쳤다.

또 산등성이마다 눈으로 덮인 충남의 계룡산에 5천여명이 찾은 것을 비롯, 칠갑산, 대둔산 등과 충북의 속리산, 월악산 등 유명산에는 형형색색 등산복 차림의 등산객 행렬이 줄을 이었다.

경부고속도로와 호남고속도로, 대진고속도로 등 충청권 전 고속도로 구간은 소통이 잘 되고 있으나 귀경차량이 몰리는 오후 늦게 천안 목천 등 일부 구간의 정체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대전지방은 오전 최저기온이 영하 7.6도로 비교적 쌀쌀했으나 오후 들어 날이 풀리면서 오후 2시 현재 7.1도로 예년에 비해 3-4도 가량 높은 기온을 보이고 있다.

(대전=연합뉴스) 조성민.박종국 기자 pj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